샤넬 No5
link  쿵따리샤바라   2021-05-05

1921년에 발매한 샤넬의 향수인 No5는 최초의 인공향 향수로서 일대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전설적인 조향사 에르네스트 보의 작품으로 일랑일랑과 자스민, 장미 등 온갖 고품질의 향수 재료를
집어 넣어 만들었으나 그 향기가 너무 강해 조화를 이루지 못했다.

그때 에르네스트 보가 발명한 인공향 알데하이드는 말 그대로 화학 약품 냄새였다.
당시에는 엄청나게 충격적인 발상이었으나 꽃향과 조화된 이 향기는 의외로 굉장히 매혹적이었으며
그야말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마릴린 먼로가 인터뷰에서 "침대에서 물 입고 주무세요?"라는 질문에 "샤넬 No5를 입는다"고 말한 일화가
유명하다.
아직까지 그 명성을 유지하고 있는 근본 아이템이자 말 그대로 향수의 상징.
코코 샤넬응 이 향수가 완성되자 레스토랑에서 마음에 드는 차림의 여성이 지나갈 때마다 이 향수를 뿌려 주었다고 한다.

이 향수가 대박을 친 덕인지 현재는 No5를 중심으로 해서 여러 다양한 종류의 샤넬 브랜드 향수들이 시중에 판매 되고 있다.








나무위키
연관 키워드
명품, 결혼식, 볼보하이브리드, 구두, 롤스로이스, 중독, 업비트, 페라리, 부가티, 주얼리, bmw, 마이클코어스, 해외여행, 다이아몬드, 쇼핑중독, 카르텔가구, 마놀로블라닉, 명품구두, 스크래치, 쌍둥이칼